임승근 로고
  • ǿҰ
  • ǿ
  •  Ȱ
  • ˸
  • ǿ ٶ
     

최순실, 피의자로 출두… “국민에 죽을 죄 지었다”
문건 유출 등 고강도 조사… 긴급체포 배제안해

           

제목 없음-2 사본.jpg
▲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가 31일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국정농단 파문으로 온 나라를 떠들썩하게 만든 최순실씨(60ㆍ최서원 개명)를 31일 소환 조사한데 이어 긴급체포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비선 실세’ 의혹의 당사자인 최씨의 입을 통해 국정개입 의혹과 비선 실세의 실체 등에 대한 ‘판도라의 상자’가 열릴 지 온 국민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또 여야 정치권은 최씨의 검찰 출두와 관련, 철저한 수사와 진상조사를 한 목소리로 요구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후 3시께 출석한 최씨를 상대로 ▲대기업을 대상으로 한 미르ㆍK스포츠재단 강제모금 ▲개인 회사를 통한 기금 횡령ㆍ유용 ▲청와대 문서 유출 등 의혹 전반을 강도 높게 조사하고 있다. 

최씨는 각 의혹을 둘러싼 본인의 입장을 충실히 설명하는 등 비교적 적극적으로 조사에 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의 검찰 출두는 시민단체로부터 뇌물수수 혐의로 고발당한 지 34일만이다.

검찰은 계획된 업무 분장대로 형사8부(한웅재 부장검사)가 재단 관련 의혹을 먼저 추궁하고 특수1부(이원석 부장검사)가 바통을 이어받아 문건 유출을 들여다보는 방식으로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검찰은 다만 최씨가 검찰 출석 전 관련 증거를 없애려 한 정황이 상당 부분 드러난 데다 심리적으로 불안정한 상태인 점 등을 두루 고려해 장시간 조사한 뒤 귀가시키지 않고 바로 신병을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른바 ‘국정 농단’ 의혹으로 국민적 공분을 산 최씨를 그냥 돌려보낼 경우 여론이 더 악화할 수 있고 수사 속도가 더뎌질 수 있다는 점도 부담 요인이다.

검찰 관계자는 “조사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한다”면서도 “긴급체포도 전혀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여야가 특검 도입 논의를 다시 시작할 예정인 가운데 검찰의 수사 성과 여부가 특검 도입 여부에도 큰 영향을 줄 전망이다.

최씨는 “국민 여러분 용서해주십시오. 죄송합니다”라고 사죄의 뜻을 밝혔다. 그는 청사내에 진입해서는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라는 표현도 했다.

이런 가운데 여야는 이날 최씨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한 진실 규명을 촉구했다.

새누리당 김성원 대변인(동두천ㆍ연천)은 “검찰의 조속하고 엄정한 수사로, 사건의 진상규명과 그에 따른 사건 관련자들에 대한 합당하고 납득할만한 조치들도 수반돼야 한다”면서 “야당은 당장 진지하고 허심탄회한 자세로 거국내각 구성을 위한 논의에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인천 남동을)은 “검찰은 꼬리 자르기 수사가 아니라 국민이 완전히 납득할 수사 결과를 내놓으라”면서, 새누리당을 향해서도 “국정의 공동책임을 진 집권여당이며 최씨의 국정농단을 방조하고 은폐해온 공범”이라고 비난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최씨는 검찰청을 향하며 눈물을 흘렸지만, 국민들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피눈물을 흘렸다”며 “최씨는 국민들께 모든 진실을 밝히고 검찰도 철저한 수사와 진상규명으로 모든 의혹을 명백히 밝히라”고 요구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7 국회로 넘어온 총리 추천 '정국 분수령'… "朴 대통령, 추천 총리가 내각 통할"(경인일보 2016.11.09) image 관리자 2016-11-09 1293
» 비선 실세’ 검찰 앞에 서다(경기일보 2016.10.31) image 관리자 2016-11-01 1344
855 北, '송민순 회고록' 논란 첫 반응…"南, 의견 문의한 적 없다"(연합뉴스 2016.10.24) image 관리자 2016-10-24 1386
854 대선정국 조기 점화시킨 '회고록' 파문…안보·北이슈 급부상(경인일보 2016.10.17) image 관리자 2016-10-17 1311
853 불법조업 中어선에 '함포·선체 충격' 허용(경인일보 2016.10.12) image 관리자 2016-10-12 1368
852 어린이집 CCTV의 역습 … 합의금 노린 ‘블랙학부모’ 기승 (중부일보 2016.9.26) image 관리자 2016-09-26 1379
851 오늘부터 20대 국회 첫 '대정부질문' 주요쟁점(경인일보 2016.9.20) 관리자 2016-09-20 1341
850 더불어민주당 '추미애호' 출범, 60년만에 첫 대구·경북 여성당수… "대통령에 단호히 맞설 것" (중부일보 2016.8.29) image 관리자 2016-08-29 1425
849 퇴임 눈앞’ 김종인 대표-‘복귀 임박’ 손학규 前 상임고문, 13일 극비 회동…무슨 얘기 나눴을까? (경기일보 2016.8.23) image 관리자 2016-08-23 1361
848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오늘 8시 폐막식(한국시간)(경인일보,2016.8.22) image 관리자 2016-08-22 1362
847 더민주 당권, 추미애 이종걸 김상곤 3파전…송영길 '컷오프'(종합)(연합뉴스 2016.8.05) image 관리자 2016-08-05 1345
846 엘리트 법관의 타락…現 부장판사 성매매 현장 적발 (중부일보 2016.8.4) [1] 관리자 2016-08-04 1408
845 이언주 의원, 더민주 경기도당위원장 출마 공식 선언 (경기일보 2016.7.25) 관리자 2016-07-25 1408
844 흥행 김빠진 더민주 전대, 대선 악재냐 단합 기회냐(국민일보 2016 7.18) image 관리자 2016-07-18 1413
843 사드·DMZ 쇼크 '위기일발 경기 안보'(경인일보 2016.7.11) image 관리자 2016-07-11 1365
842 수천만원에 정규직 사고 팔고...한국GM 직원 6명 체포(중부일보 2016.7.7) image 관리자 2016-07-08 1376
841 경기도 전역 40∼112㎜ 비…연천·포천 시간당 20㎜ (2016.7.5 연합뉴스) 관리자 2016-07-05 1356
840 영국의 브렉시트, 우리 경제에 미칠 파장 (중부일보 2016.06.27) 관리자 2016-06-27 1315
839 靑 "신공항 공약파기 아니다… 김해공항이 신공항"(연합뉴스 2016.6.22) image 관리자 2016-06-22 1307
838 한강 하구까지 올라온 中어선 무력단속 쉽지않고… 대책 ‘답답’ (경기일보 2016.6.13) image 관리자 2016-06-13 1315